북한 “개성공단 기업인·관리위 訪北 허용하겠다”

북한이 3일 개성공단 기업인과 관리위원회 인원들의 방북을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우리 측에 전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5시께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북한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명의로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와 개성공단입주기업협회에 보내는 문건을 전달했다.

북한은 문건에서 “장마철 공단 설비·자재 피해와 관련해 기업 관계자들의 긴급대책 수립을 위한 공단 방문을 허용하겠다”면서 “방문 날짜를 알려주면 통행·통신 등 필요한 보장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이는 개성공단에 입주한 기계·전자부품 업체들이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공단에 남아있는 설비·장비를 국내외 지역으로 이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한 북한의 반응으로 보인다.

앞서 개성공단에 입주한 기계·전자부품소재 업체들은 “사태가 장기화될 시 공단에 남아있는 설비를 국내외 지역으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은 또한 문건을 통해 개성공단관리위 관계자들도 함께 방문해도 된다는 뜻을 밝히며 방문 기간 필요한 협의들도 할 수 있을 것이란 입장도 전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이 문건을 입주기업협회와 관리위에 전달했다”면서 “여러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응책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우리 정부의 구체적인 입장은 회의를 거쳐 내일쯤 밝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 측의 판문점 연락채널 정상화 제기에 대해 북측이 동의함에 따라 이날 오후 5시 30분께 마감통화는 정상적으로 이뤄졌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