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 기업에 2차 팩스…”남남갈등 조장”

우리 정부는 북한이 최근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게 두 차례에 걸쳐 팩스를 보낸 것과 관련 남남 갈등을 유발하려는 전략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18일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 명의의 A4용지 2장짜리 문서를 팩스를 통해 7∼8개 우리 입주기업 보냈다.


이 문서에는 우리측 최종인원이 지난 3일 철수할 당시 북한이 제품과 원부자재를 반출하기 위한 문제를 협의해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고 “이를 위해 5월 6일까지 구체적인 협의 및 출입계획을 제출하라는 안까지 제시했다”는 북한의 주장이 담겨 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이 5월 6일까지 구체적인 협의 및 출입계획을 제출하라고 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통일부는 “북한에 의해 차단된 서해군사채널과 판문점채널을 통해 어떠한 계획도 통보할 수 없는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북한이 날짜를 제시하면서 통보하라고 했다는 주장은 이치에도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우리 기업들의 어려운 사정을 이용해 팩스를 통해 우리 정부와 기업들과의 갈등을 유발시키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면 이는 결코 성공할 수도 없고 매우 온당치 못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또한 “북한이 진정으로 원부자재 및 완제품 반출 허용 의사가 있다면 지금이라도 당국간 협의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 16일에도 개성공단 입주기업 7∼8곳에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대답’이라는 전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보도한 제목의 4장짜리 문서를 팩스로 보낸 바 있다.


한편,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비상대책위(공동위원장 한상권)는 19일 북한이 2차 팩스를 보낸 것과 관련, “내일 입주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해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비대위 측은 “비대위는 북한 측의 팩스를 받자마자 정부에 통보했다”면서 “우리 기업인들은 북한 측이 보낸 팩스와 관련해 정부와 어떠한 갈등도 없으며, 다만 개성공단의 정상화를 바랄 뿐”이라고 강조했다.


비대위 측은 이어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은 오는 23일 방북 신청을 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방북요청을 승인하고, 북한 당국도 즉시 방북을 허용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