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 근로자들에게 ‘출근하라’ 통보”

남북이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협의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공단 재개에 대한 북측 근로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개성 지역 거주 근로자들과 달리 당국의 지시로 고향으로 이주한 근로자들은 공단 재개에 대해 ‘반신반의’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전해왔다.


평양 소식통은 1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당국이 예전에 개성공단에서 일했던 근로자들에게 ‘다시 일할 수 있으니 준비하라’는 통보를 하고 있다”면서 “남북이 개성공단과 관련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간부들은 곧 재가동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공단이 중단되면서 지방 출신 근로자들은 고향으로 쫓겨났는데, 다시 가동된다는 소식에 ‘다시 먹고 살 수 있게 됐다’는 말들을 하고 있다”면서 “(당국으로부터) 정기적인 배급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에서 근로자들은 공단 출근에 따른 월급과 초코파이 간식 등을 기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소식통은 “일부 근로자들 사이에선 아직도 ‘이래놓고 또 다시 중단하는 것 아니냐’ ‘이랬다 저랬다 하는 (당국을) 믿을 수 없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면서 “실제로 가동될지 두고 봐야 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개성공단의 확장으로 노동수요가 증가하자 개성지역 주민들뿐 아니라 평양과 기타 지역에서 노동자들을 선발해왔다. 이 과정에서 개성공단의 안정적인 월급과 처우에 대한 소식이 북한 전역에 확산돼 공단 근로자를 원하는 주민들이 급증했다. 특히 해당 간부들은 이번 개성공단 재개를 통보하면서 노골적으로 뇌물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당국은 공단 재출근 통보에 ‘다시 불러주니 고마워해라’면서 뒷돈(뇌물)을 바칠 것을 노골적으로 이야기 하고 있다”면서 “처음 공단에 들어갈 때 이미 친척들한테 돈을 빌려 뇌물을 바쳤던 근로자들은 이번에 또 ‘무슨 돈까지 투자하겠냐’는 불만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국은 그동안 공단에서 숙련된 ‘기능공’들을 다시 키우기는 힘들 것이란 인식 아래 쫓아낸 근로자들을 어쩔 수 없이 다시 부르고 있다”면서 “그러나 근로자들은 부르면 어쩔 수 없이 가겠지만 간부들에게 뇌물을 고이(바치)면서까지 공단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이야기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당국은 또 공단에 다시 투입되기 기존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주의사항’에 대한 내부 강연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내부 강연에선 공단 폐쇄와 관련해 ‘남조선(한국) 탓’, 공단 재가동에 대해선 ‘원수님(김정은)의 자비’라고 선전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