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 국제화 요구’에 우리민족끼리 강조

10일 오전 10시 35분부터 진행된 남북 당국 간 후속회담 1차 회의에서 남북 양측은 ‘선(先) 재발방지’와 ‘선 재가동’을 놓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2차 회의는 오후 2시에 재개됐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서호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은 오전 회의 기조발언에서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위해 ‘재발방지’와 함께 ‘국제 공단화’를 제시했다.


서 단장은 “개성공단이 안전한 공단이 돼야 한다는 점과 자유로운 기업 활동이 보장돼야 한다”면서 “개성공단의 안정적 성장을 위해서는 외국 기업도 투자하고 입주할 수 있도록 개성공단을 국제적인 공단으로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북측의 일방적인 공장 가동 중단 조치로 입주 기업이 입은 피해에 대해 북측의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누가 보고 들어봐도 이제는 더 이상 절대 일방적으로 통행과 통신을 차단하고 근로자를 철수시키는 일은 없겠구나라고 인정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할 것을 요구한다”며 북측의 성의 있는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북측 수석대표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은 개성공업지구 정상화에 대한 입장으로 6·15 공동선언, 우리민족끼리 등을 언급하면서 “개성공단 정상 가동에 저촉되는 일체의 행위를 중지할 것과, 설비점검 및 정비를 조속히 끝내고 재가동에 들어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부총국장이 ‘6·15 공동선언’, ‘우리민족끼리’를 강조한 것은 우리 측이 제시한 ‘국제공단화’에 대해 반대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회담 분위기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회담이 진행 중이어서 따로 말씀 못 드린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어 우리 측 입장이 강도 높은 것 아니냐는 물음에 “구체적인 사안은 추가로 설명하면 오히려 더 전달되지 않을 수 있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