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 南 수돗물 114만톤 무단 사용”

북한이 지난 4월 개성공단 조업 중단 이후 남한의 단수장치를 무단으로 제거하고 70여 일간에 걸쳐 114만 1000톤의 물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자원공사가 국정감사에서 공개했다고 조선일보가 오늘 보도했다.


박기춘(민주당)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의원은 24일 수자원공사가 이번 국정감사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 “수자원공사가 위기 대응 매뉴얼에 따라 4월 29일 단수조치를 했지만 이후 북한은 무단으로 봉인을 해제하고 물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북한이 하루 평균 1만 6300톤씩, 70일 동안 114만 1000톤을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사실은 수공이 지난 7월 9일 남북당국 간 회담 준비 지원 및 정·배수장 점검 차 공단을 방문했을 때 북한의 무단 물 사용이 드러났다.


이번에 북한의 무단 물 사용이 드러나면서 통일부가 이 같은 사실을 숨기거나 몰랐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그동안 정부는 단수·단전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혀왔기 때문이다.


류길재 통일부장관은 단수 조치가 이뤄진 지 1주일 후인 5월 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아직 정부가 개성공단에 대한 단전·단수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말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