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에 에볼라 검역 장비 설치 요구

외국인 관광객 입국 통제 등 에볼라 바이러스 유입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북한이 개성공단에 관련 검역 장비를 설치해 줄 것을 우리 정부에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말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에 개성공단을 오가는 우리 측 근로자를 대상으로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검역 장비를 지원해달라는 요구를 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시 나타나는 고열 증상을 체크할 수 있는 열 감지 카메라 3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보건복지부와 협조해 1대당 1500만 원에 달하는 이 장비를 북한에 대여해주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비는 우리 측 관리위의 감독 아래 북측 근로자가 직접 운용할 것으로 보인다.


신종플루가 창궐했던 지난 2009년에도 정부는 북한의 요청에 따라 북측 출입사무소에 검역 장비를 대여한 바 있다.


한편 북한은 외국인 관광을 금지시킨 데 이어 신규 방문 외국인을 21일간 호텔 등에 격리하는 등 에볼라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하고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