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에 미련있나?…’재개’ 南여론 소개

정부가 전날 개성공단 입주기업 완제품 반출 등과 관련한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북측에 제의한 가운데, 노동신문은 15일 개성공단 조업 중단에 따른 한국 내 부정적 여론을 소개하면서 ‘남한 책임론’을 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이날 한국 NGO와 정치권, 전문가들의 개성공단 정상화와 해결을 촉구하는 내용을 집중 소개해 북한 당국이 내심 개성공단 재가동을 희망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신문은 ‘개성공업지구 사태 해결을 당국에 요구’라는 기사에서 “북남사이의 대결이 격화되는 속에 해결전망이 보이지 않는 개성공업지구 사태는 남조선 각 계층의 커다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면서 “평화부산운동본부는 기자회견을 열고 개성공업지구사업을 정상화할 것을 당국에 강력히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은 개성공업 지구 사업 정상화를 위해서는 당국이 미국과 벌려놓는 합동군사연습을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경남대학교의 한 교수도 개성공업지구사태를 당국이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특정 언론사를 지목하지 않은 채 “남조선 언론들은 ‘개성공업지구 사태가 심각한 가운데 벌어지는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은 새로운 불씨로 될 수 있다’고 평하고 있다”면서 “‘북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통일부의 입장은 개성공업지구 사태 악화만을 초래할 것’이라고 (언론들이) 경고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날로 노골화되는 괴뢰패당의 반공화국 적대행위와 군사적 도발은 가뜩이나 위기에 처한 개성공업지구 문제를 수습할 수 없는 파국적 상태에로 몰아가고 있다”고 강변했다.


한 국책연구소 연구위원은 데일리NK에 “북한은 남한 정부가 양보한다거나 한 걸음 물러설 것으로 판단했지만 실제로는 남한 정부가 당당하게 나오는 것에 당황했을 것”이라면서 “내심은 개성공단 정상화에 응하고 싶지만 내놓고 그럴 처지는 못 되는 상황에서 남한 내 (개성공단 정상화) 여론을 전한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