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별국 인권결의안 단호 반대”

북한은 21일 신설된 유엔인권이사회가 개별국을 겨냥한 인권 결의안을 마련하는 것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최명남 주제네바 북한 대표부 참사관은 이날 속개된 제1차 유엔인권이사회 일반회의에서 행한 발언을 통해 이사회가 “정치적 동기에 의해 특정 국가나 인권상황만을 골라 문제시하는 관행을 근원적으로 청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명남 참사관은 이사회가 정치화, 선택성, 이중 기준을 버리지 않는다면 그 전신인 유엔인권위와 다를 바 없다면서 특정국가나 그룹의 인권기준과 가치관을 일률적으로 강요하는 것은 그 어떤 경우에도 허용되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최 참사관은 인권위원회를 대신해 출범한 이사회로서는 정치화 제거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라고 말하고 이사회는 향후 정치·정략적 이해 관계에 따라 당사자의 의사를 무시하는 개별국 인권결의를 단호히 배격해야 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측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유엔 인권위원회에서 유럽연합(EU), 미국, 일본 등의 주도로 북한 인권 결의안이 채택된 것을 겨냥한 것이다./제네바=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