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각 道 13개 개발구 확정…外資유치 본격화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1일 각 도(道)에 13개의 경제개발구와 신의주 특구 설치에 대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이 발표됐다고 전했다.


정령에 의하면, 평안북도 의주군 어적리 일부 지역을 용운리에 소속시키고 용운리를 신의주시에 넘기고 용운리를 압록강경제개발구로 편입시킨다. 또 황해북도 신평군 평화리 일부 지역에 황해북도 신평관광개발구, 송림시 서송구 지역에 황해북도 송림수출가공구 등 2곳의 경제개발구를 설치할 예정이다.


자강도에는 만포시 미타리(벌등섬 포함) 일부 지역과 포상리 일부 지역에 자강도만포경제개발구를, 위원군 덕암리와 고성리에 위원공업개발구를 조성한다고 정령은 전했다. 강원도에는 원산시 현동리에 현동공업개발구를, 함경남도의 경우 함흥시 해안 구역에 함경남도 흥남공업개발구, 북청군 문동리와 부동리, 종산리 등 지역에는 북청농업개발구를 설치한다.


이외 함경북도 청진시 송평 구역에 청진경제개발구를, 어랑군 용전리 지역에 어랑농업개발구, 온성지역에 함경북도 온성관광개발구를 설치하고 양강도 혜산시 신장리 지역에 혜산경제개발구를, 남포시 와우도구역에는 남포시 와우도수출가공구를 각각 조성한다고 정령은 밝혔다.


한편 통신은 “평안북도 신의주시의 일부 지역에 특수경제지대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각도의 경제개발구 지역을 구체적으로 밝힘으로써 향후 외자유치를 통한 개발구 건설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이번 개발구 추진을 위해 해외 투자자 초청 국제심포지엄을 여는 등 외자유치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각도 경제일꾼을 비롯해 개별 기업소 사장들에게 외자유치를 위한 해외 투자자 물색을 지시하는 등 다방면의 투자유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