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黨중앙군사위 확대회의 개최…’인사문제’ 논의

북한이 김정은이 주재하는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개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에서는 인민군대를 당과 수령, 조국과 인민에게 끝없이 충직한 백두산혁명강군으로 더욱 강화발전시키는 데서 나서는 문제들이 토의됐다”라며 회의에서 인사문제가 취급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회의가 언제 열렸는지는 밝히지 않았으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방한 일정을 마친 26일 개최된 것으로 보인다. 통신이 이날 밝힌 회의 관련 내용에 핵 관련 언급은 없었다.


김정은은 회의에서 군(軍) 정치기관들의 기능과 역할을 더욱 높여야 한다며 “인민군대의 정치기관들은 군사사업이 성과적으로 진행되도록 정치사업을 참신하고 진공적(적극적)으로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정은은 “당 정치사업의 화력을 싸움준비 완성에 지향시켜 모든 부대, 구분대들이 당의 훈련제일주의 구호를 높이 들고 훈련을 생활화·습성화·체질화함으로써 전군에 훈련 열풍이 끓어번지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통신은 전날 김정은이 북한군 제681군부대 관하 포병구분대 포사격 훈련을 참관하고 “부대의 싸움준비가 잘되지 않았다”며 “부대 당위원회가 당 정치사업, 군인들과의 사업을 잘하지 못했다”고 강하게 질책했다고 전했었다. 


북한이 지난달 중순에 이어 한 달여 만에 또다시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를 개최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김정은의 정치간부 질책과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달 열린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에서도 인사문제가 논의됐으며 이 회의 이후 장정남 인민무력부장이 상장(별 3개)에서 대장으로 복귀했고, 황병서 노동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과 변인선 총참모부 작전국장이 상장에서 대장으로 승진한 것이 확인됐다.


한편 통신은 이날 김정은이 인민군 창건일(4월 25일)에 즈음해 “서남해상의 주요 적(敵) 대상물 타격임무를 맡은 장거리포병구분대의 포사격 훈련을 지도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이 이날 훈련에 대만족을 표시하고 “포병들이 포를 잘 쏘는 것을 보니 정말 기분이 좋다”며 포병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훈련 참관에 황병서, 리영길, 장정남을 비롯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들, 인민군 당위원회 집행위원들, 군종·군단급 단위 지휘성원들이 동행했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가 김정은 수행자 명단을 소개하며 황병서를 리영길 군 총참모장과 장정남보다 앞서 호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노동당 조직지도부에서 군사분야를 담당하는 황병서는 지난달이나 이번에 열린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에서 리영길·장정남과 함께 당 중앙군사위 위원으로 보선되면서 권력서열이 더욱 상승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관련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황병서가 당중앙위원회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직책 가지고는 총참모장이나 인민무력부장보다 먼저 호명될 수는 없다”면서 “총정치국장을 먼저 호명해온 관례에 비추어볼 때 황병서가 최룡해 대신 총정치국장 직에 임명되었거나 인민군 총정치국장 대행을 맡게 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 수석연구위원은 “올해 들어 최룡해의 당뇨 증세가 심각하게 악화되어 건강을 챙기느라 공개활동이 현저하게 줄어든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총정치국장이 최룡해에서 황병서로 바뀌었다면 현재로써는 일각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숙청이 아니라 건강 악화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