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韓서 송금해온 돈 차단에 혈안…’화교’도 단속

북한이 탈북자 가족들에게 한국에서 송금해오는 돈을 차단하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 당국은 그동안 탈북자 가족과 ‘송금 브로커’들만 집중 감시·검열을 진행해왔지만, 최근에는 ‘화교(華僑)’들에까지 단속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15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최근 화교들이 보위부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들이 심심찮게 들려온다”면서 “한국에서 탈북자들이 보내오는 돈을 북한 내 가족들에게 전달해주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들이 북한 내 가족들에게 송금해온 것은 지난 몇 년간 지속되어 왔으며, 그 액수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한국에서 송금한 돈은 탈북자 가족들의 생계유지에 큰 도움이 된다.


탈북 가족들이 한국에서 송금해온 돈을 받으면서 일반 주민들과 빈부격차가 생기는 등 주민들의 동요가 일어나자 북한 당국은 이를 차단하기 위해 탈북자 가족을 집중 감시·검열하거나, 오지로 추방하는 극단적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하지만 감시 대상을 화교들까지 확대한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화교들이 새로운 ‘송금 브로커’ 역할을 한다고 판단, 더 이상 한국에서 보내오는 돈이 주민들에게 들어가지 못하도록 철저하게 차단하겠다는 당국의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한국에서 송금해온 돈을 받는 탈북자 가족들이 국경지역에서 내륙까지 범위가 넓어지자 감시와 단속대상을 탈북자 가족뿐만 아니라, 단속기관인 국가안전보위부나 보안원들까지 확대했다. 


소식통은 “지난해부터 한국에서 보내오는 돈에 대해 집중적으로 검열하기 시작했다”면서 “처음에는 탈북자 가족을 위주로 감시하고 검열, 처벌을 했다면 지금은 송금 전달자까지도 처벌하는 등 범위가 넓어졌다”고 설명했다.


보위부의 조사를 받은 일부 화교들은 억울함을 토로하고 있다. “돈 심부름만 했을 뿐”이라면서 “그냥 들어오면 어떻고 탈북자 돈을 가지고 들어와서 전달해주면 조선(북한) 사람이 잘살지 우리가 덕을 보겠는가”라고 말한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보위원들은 일부 화교들에게 “검은 돈을 받은 적이 없는가, 돈을 넘겨받으면서 한국 사람하고 만난 적이 있는가, 있다면 어떤 대화를 주고 받았는가”라는 등의 질문을 반복적으로 하면서 이들을 회유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이와 달리 일부 보위원들은 화교들에 “혹시라도 돈을 보내겠다는 사람들이 있으면 눈치껏 하라”고 말한다. 


보위부의 한국에서 보내온 돈에 대한 검열이 지속되자 주민들 사이에서는 “보위부 사람치고 한국에서 보내온 돈을 받지 않은 사람이 별로 없을 것”이라며 “검열하려면 보위원들부터 검열 받아야 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국경지역 보위부원들은 대부분의 탈북자 가족들이 한국에서 도움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어 송금액의 일부를 뇌물로 받고 모른 척 눈감아 주는 경우가 많다. 보위부원들도 일반 주민들에 비해 배급은 받고 있지만, 일상에 필요한 생필품 등을 사려해도 형편이 넉넉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 같은 현실 때문에 일부 주민들은 “중앙에서 하라고 하니까 어쩔 수 없이 검열을 할 수도 있다”면서 “위에서 하라고 하면 해야 되는 것이 우리나라(북한) 법이고 그들(보위부원)의 운명이니까”라는 말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밀수와 탈북 방조 등으로 뇌물을 받아오던 국경지역 일부 보위원들이 최근 국경통제가 강화되면서 뇌물 루트가 막히자, 경제적으로 안정적인 화교들의 송금작업까지 단속해 뇌물을 받아내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