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靑 안방주인 대가 치러”…연이은 윤창중 비판

북한이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연일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성추행 행각’이라는 제목의 단문 논평에서 “청와대 안방주인의 외국 행각 도중 고위 수행원이 부끄러운 추태를 부렸다”며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결국 미 의회에서 연설한다며 으스대던 청와대 안방주인의 이번 미국 행각은 성추행 행각”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은 “실패한 행각”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박근혜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채 ‘남조선 집권자’라고 표현했다.


노동신문은 또 “윤 전 대변인이 거친 언행과 과거 경력 때문에 임명될 때부터 ‘부실인사 논란의 주인공이었다”며 “(박 대통령이) 그를 한사코 등용하더니 끝내 대가를 치렀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윤 전 대변인이 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 수행기간 ‘성추행’으로 국제적 망신을 초래했다며 이와 관련한 한국과 국제사회의 여론을 소개했다.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도 지난 10일 이번 사건에 대해 “남조선 보수패당만이 세울 수 있는 수치스런 기록”이라고 비난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