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美 ICBM발사 실험 “군사적 도전”

북한은 18일 미국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Ⅲ’ 발사 시험을 강행한다면 이는 북한에 대한 ‘군사적 도전’이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대륙간탄도미사일은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다’는 제목의 글에서 미국이 한반도 정세 완화를 이유로 내세우며 오는 21일 ICBM 발사 시험을 공언하고 있다며 “국제사회에 대한 희롱이며 모독이 아닐 수 없고 특히 우리에 대한 군사적 도전”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미국의 ICBM 발사 시험은 “세계 임의의 나라들을 선제공격하기 위한 침략행위의 전주곡”이라며 “미국은 대륙간탄도미사일로 우리를 놀래려는 어리석은 기도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대륙간탄도미사일이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며, 북한에는 이를 무용지물로 만드는 수단이 있다고 엄포했다.


그러면서 “침략의 무리가 내 조국의 신성한 하늘과 땅, 바다를 0.001mm라도 침범한다면 상상할 수 없는 강력한 타격을 가해 침략의 본거지까지 초토화해 버릴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