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美 추가제재, 유엔 ‘천안함 의장성명’ 위반”

북한에 대한 미국의 추가 제재는 천안함 침몰 사건 이후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성명을 위반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한 북한 대표단이 22일 경고했다.


북한 대표단 대변인인 리동일 군축과장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 국제컨벤션센터(NCC)에서 기자들과 만나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21일 발표한 대북 추가 대북제재는 지난 9일 채택된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리 과장은 “국제사회의 우려와 관심이 커지는 속에서도 어제 남조선과 미국은 합동군사연습을 하겠다고 합의하고 발표했다”며 “이는 조선반도는 물론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엄중한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안보리 의장성명은 서로 자제하고 평화적으로 대화와 협상을 통해 조선반도 현안을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면서 “이러한 의장성명의 정신에도 위반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리 과장은 북핵 6자회담에 언급, “6자회담은 우리가 이미 참가하고 해야 한다고 제안했으며 여기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는 직접 혹은 대화와 협상을 통해 현안을 해결하라는 천안함 의장성명의 정신에도 부합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대화를 제의하면 응하겠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동등한 조건에서 6자회담에 참가할 것이며 유관국들이 그러한 취지에서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이미 입장을 밝혔다”며 “유관국에는 미국도 포함돼 있다”고 답했다.


리 과장은 “조선반도 비핵화에 진심으로 관심이 있다면 미국은 대화 분위기를 깨뜨리는 군사훈련과 제재를 하기 전에 이러한 조건을 마련하는 데 앞장서야 할 것”이라며 “피해자와 가해자가 아니라 정상적으로 대화해야 결실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클린턴 국무장관은 한·미 외교·국방장관(2+2) 회의를 가진 뒤 기자회견을 통해 “(핵) 확산 활동을 지원하는 개인과 거래주체에 대해 자산 동결 조치를 취하고, 북한 무역회사의 불법 활동과 관련 은행들의 불법적 금융거래 지원을 중단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무기, 사치품 등의 불법 활동을 중단하게 하는 새로운 조치는 유엔 (대북결의) 1718와 1874호를 강화하므로 써 북한의 불법 활동을 중단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