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美 비핵화 않는 한 우리의 비핵화도 없다”

북한은 30일 “미국은 조선반도의 현존 핵위기를 조성한 장본인으로서 그것을 근원적으로 청산하기 위한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반도 핵위기 사태의 진상을 논함’이라는 논평을 통해 “우리는 미국의 핵전쟁 책동을 제압하고 민족의 안전과 조선반도, 아시아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부득불 핵을 보유한 것이다. 미국이 비핵화하지 않는 한 우리의 비핵화도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논평은 이어 “우리가 핵을 회담탁에서 밑천으로 이용하려 한다는 소리는 공화국의 진속을 모르고 하는 궤변”이라며 “우리의 초강경 대응조치들은 미제의 반공화국 적대시정책과 핵공갈 책동에 종지부를 찍고 조국통일대전의 승리를 이룩하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최종결단”이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또 한미연합훈련에 B-52 전폭기와 B-2 스텔스 전폭기, 핵잠수함 등을 전개한 사실에 언급, “세계지배야망에 현혹되어 대조선적대시압살정책을 악랄하게 추구함으로써 조선반도에 역사상 유례없는 핵전쟁위기사태를 몰아온 책임은 바로 미국에 있다”고 강변했다.


아울러 “‘미제의 핵공갈에는 무자비한 핵공격으로, 침략전쟁에는 정의의 전면전쟁으로’ 바로 이것이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에 대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대답이며 자주와 존엄을 생명처럼 여기는 선군조선의 억척불변의 혁명적립장”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