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美, 부당한 조건 걸고 6자회담 거부” 주장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미국 글린 데이비스 6자회담 수석대표가 북한의 변화 없이는 6자회담 재개가 어렵다고 재확인한 것에 대해 “(미국이) 부당한 조건을 걸고 회담을 거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전했다.


이어 대변인은 “미국은 지난 시기 6자회담에서 공약한 자기의 의무사항들을 하나도 이행하지 않았고 지금에 와서는 우리가 먼저 일방적으로 양보해야 한다는 강도적 요구로 회담자체를 거부하고 있다”며 “내외의 증대되는 비난과 압력에서 벗어나기 위해 6자회담이 재개되지 못하고 있는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워 보려고 잔꾀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아무리 잔꾀를 부려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분위기를 마련할 책임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다”면서 “전제조건을 내걸고 대화재개에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하는 미국의 부당한 처사는 그로부터 초래되는 모든 후과는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변했다.


이어 “전 조선반도를 비핵화하려는 우리의 목표에는 변함이 없지만 미국의 적대시 책동이 날로 노골화되고 핵위협이 가증되는 한 우리는 억제력을 부단히 강화해나가지 않을 수 없게 될 것”며 미국에 전가했다.
 
한편, 데이비스 수석대표는 22일 방한해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겠다는 확실한 징후가 없는 상태에서 6자회담에 복귀하는 데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25일 일본 6자회담 대표와 만난 후 기자들에게도 “북한의 태도에 변화가 없으면 대북 압박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