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美 공대공 무기 南판매 반발

북한은 4일 미국이 한국에 첨단 중거리 공대공 미사일 판매를 추진하는 데 대해 남한의 북침 야망을 부추기는 ‘위험천만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시대착오적인 적대시 정책의 산물’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미국이 남조선에 신형전쟁장비들을 팔아먹으려 하는 것이 조선반도에서 군사적균형을 파괴하고 남조선호전광들을 반공화국대결에로 계속 부추기는 위험천만한 행위라는 것은 명백하다”며 “전시작전권 이전되는 것과 관련하여 그에 필요한 능력을 개선하기 위해서라는 소리는 구차스러운 변명이 아닐 수 없다”고 강변했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최근 우리 정부의 요청에 따라 첨단 중거리 공대공 미사일인 AIM-120C-7 공대공 미사일(약어로 ‘AMRAAM’) 260기 판매 계획을 미국 의회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미국은 올해 봄에 합동군사연습의 명목밑에 핵전쟁장비들을 남조선에 대대적으로 투입하고 핵전쟁연습에 광분한 것은 그들의 변함없는 침략야망의 집중적발로”라며 “미국이 최신전쟁장비들을 남조선군부에 넘겨주려고 하면서 그것을 저들의 국가리익과 결부시키는 것은 침략기도로써만 설명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 남조선호전광들을 부추겨 저들의 침략야망을 이루어보려는 것은 언제 가도 실현될 수 없는 망상”이라며 “미국은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