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柳통일 국정감사 발언 비난…”주제넘은 훈시”

북한이 18일 노동신문과 우리민족끼리 등 대외선전 매체를 통해 류길재 통일부장관의 국회 국정감사 북핵 발언과 관련 “대결정책의 책임을 전가하려는 반공화국 모략소동”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대결몽유병환자의 잠꼬대”라는 글에서 “류길재가 남북관계 악화의 책임을 전가하하면서 ‘핵개발’이니 뭐니 하고 고아댄 것은 철면피하기 그지 없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나타난 류길재는 그 누구의 ‘끊임없는 핵개발’과 ‘지속적인 비난’이 ‘남북관계를 냉각’시키고 있다는 터무니없는 소리를 늘어 놓았다”면서 류 장관의 ‘진정한 발전의 길’ 이니, ‘옳바른 선택을 하여야 한다’는 것은 ‘주제넘는 훈시질’ 이라고 조소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우리의 억제력 강화조치는 조선반도에서의 핵전쟁 위험을 극도로 고조시키는 괴뢰패당의 무분별한 책동에 대처한 정당한 자위적조치이다”고 강변했다.


대남선전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도 “제정신을 가져야 할 자들은”이라는 논평에서 류 장관의 발언 내용을 조목 조목 비난하며 “괴뢰패당은 전문가라는 자들과 인간추물인 탈북자들까지 동원하여 우리의 최고 존엄을 헐뜯는 모략소동을 미친듯이 벌려놓았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