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朴 대통령 방미 ‘망신행사’…낯 뜨거운 푸대접”

북한은 9일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 대한 첫 반응으로 박 대통령이 미국에서 홀대를 받았다고 폄하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6면에 실린 2단짜리 ‘망신행차’라는 제목의 단평에서 박 대통령이 방미 “첫 일정부터 낯 뜨겁게 푸대접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박 대통령이 미국에 도착했을 때 “비행장에 영접 나온 일행 중 미국 정부 관리는 한 명도 없었다”며 “홀대도 이만저만한 홀대가 아니다”라고 비꼬았다.

신문은 “미국에서는 공식 방문이든 공식 실무방문이든 행정관리가 상대방을 맞이하는 것이 일반적 관례”라면서 “첫걸음부터 무시와 창피를 당하였으니 위신이 땅바닥에 떨어진 망신행차를 무슨 말로 변명하겠느냐”고 주장했다.

북한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2008년 4월 처음 미국을 방문했을 당시에도 이 대통령이 미국으로부터 푸대접을 받았다고 주장하며 ‘조공사신’이라고 폄하했다. 당시 노동신문은 “이명박 역도는 언론사들로부터 ‘조공사신’이라는 비평을 들을 정도로 상전에게 아부했건만 결국 ‘귀빈대우’는 고사하고 괄시만 받고 욕본것 밖에 없다”고 주장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