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朴대통령 안보태세 강조에 “용납 못할 도발”

북한은 20일 박근혜 대통령이 을지훈련 첫날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확고한 안보태세를 강조한 것에 대해 “용납 못할 도발, 극단적인 대결선동”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전쟁과 평화는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며 “남조선 당국자들은 우리의 성의와 인내성을 오판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특히 박 대통령의 ‘평화를 원한다면 전쟁을 준비해야 한다’는 발언에 대해 “모처럼 마련된 북남 사이의 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대화 상대방을 모독하는 용납 못할 도발”이라면서 “남조선 당국자가 대화와 평화를 운운하면서도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전쟁태세강화를 역설한 것은 극단적인 대결선동”이라고 강변했다.


조평통은 이어 “남조선 당국이 계속 우리와의 대결을 추구한다면 북남관계는 또다시 악화의 원점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며 “그로 인해 수습할 수 없는 파국적 후과가 초래될 것이라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박 대통령은 19일 국가안전보장회의 직후 주재한 을지국무회의에서 “‘전쟁을 잊으면 반드시 위기가 온다’는 말처럼 어떠한 경우에도 확고한 안보태세를 갖추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개전 초기 (북한의) 장사정포 포격 시에 주민 대피와 방호시설을 점검하고 수도권과 후방지역에 대한 테러 대비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