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日 피랍자 정확히 해명해야”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 중 일부가 아직 북한에 살아 있다는 일본의 주장에 북한은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응답해야 한다고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27일 촉구했다.

비팃 문타폰 특별보고관은 유엔 총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다양한 국제 인권법과 국내법을 위반한 그러한 강제 행방불명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문타폰 특별보고관은 “범인들이 피해자의 소재를 계속 은폐하고 이런 사실들이 불명확한 상태로 남아 있는 한 납치는 진행 중인 범죄로 간주된다”고 규정했다.

그는 북한에 대해 피랍 희생자 숫자의 불일치 논란을 명확히 하고, 희생자 가족에게 배상하고, 그런 행동을 저지른 사람들을 법정에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은 일본인 13명을 납치했다고 시인했으며, 이 가운데 5명은 자녀와 함께 일본에 귀환했다. 북한은 나머지 8명은 사망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사망자 중 2명의 유해를 일본에 보냈다.

그러나 일본은 사망자 유해의 진위가 확실치 않으며, 일본이 주장하는 또 다른 납치 피해자 3명과 함께 8명의 사망자에 대한 좀 더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해 달라고 북한을 압박하고 있다.

문타폰은 북한이 주장하는 사망자와 일본이 제기한 추가 피랍자에 대한 증거는 “양면성이 있으며 애매모호한 상태”여서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유엔 인권위원회는 작년 7월 비팃 문타폰을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으로 임명했다./유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