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日생존자 면회 조건으로 日당국자 방북 타진”

북한이 북일(北日) 간 물밑접촉 때 일본인 생존자 면회 조건으로 일본 측 당국자의 방북을 타진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5일 밝혔다.


북한은 지난 7월 초 일본인 납치 재조사에 나선 이후 일본과 중국 베이징(北京) 등에서 가진 물밑 접촉에서 이 같은 방안을 거론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일본 측은 북한이 면회를 허용하겠다고 제안한 생존자에 일본인 납치 피해자가 포함돼 있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일본 측은 북한이 면회를 허용하려는 생존자가 전후(戰後) 북한으로 건너간 재일 조선인의 일본인 처(1800여 명 추정)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북한과 일본은 지난 5월 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진행된 북일 외무성 국장급 회담에서 일본 정부가 공인한 납북자뿐만 아니라 북한 내 모든 일본인에 대한 포괄적인 조사를 진행해 생존이 확인된 사람은 귀국시키는 방향으로 일을 추진하고, 일본은 독자적으로 대북제재의 일부를 해제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7월 4일 자국 내 일본인에 대한 포괄적 조사기관인 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해 조사에 착수했고 일본은 독자적인 대북 제재 중 일부를 해제했다.


북한은 당초 9월 둘째 주에 1차 조사결과를 일본에 통보할 예정이었으나, 조사결과의 내용과 일본의 상응하는 조치를 두고 조율이 난항을 겪고 있어 발표시기가 늦어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