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日납북자 재조사 1년 걸릴 것”

북한이 일본인 납북자 재조사에 1년이 걸릴 것이라고 일본 측에 통보했다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19일 밝혔다.

스가 장관은 그동안 북한의 납북자 특별조사위원회 조사 내용 통보를 놓고 베이징(北京) 대사관 채널을 통해 북측과 협의해 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북측이 (특별조사위의 납북자) ‘조사는 전체적으로 1년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는 초기 단계로, 현시점에서 이 단계 이상의 설명은 할 수 없다’고 연락해 왔다”고 설명했다. 

스가 장관은 “일본은 북측의 조사 현황에 대해 보다 상세한 설명을 조기에 들을 필요가 있기 때문에 앞으로 베이징 대사관 루트를 통해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북일 양국은 지난 5월 스톡홀름에서 개최된 외교국장급 협의에서 북한이 일본인 납북자 재조사를 진행하면 일본도 독자적으로 취해온 대북제재 조치를 해제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올 7월 납북자 조사 조직인 특별조사위를 김정은 직할로 설치, 조사에 착수했으며 일본도 대북제재 조치 일부를 해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