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新실세’ 마원춘, 베이징 방문…정치적 목적?

북한 김정은 체제의 새로운 실세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마원춘 국방위위원회 설계국장이 지난 10일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중국 베이징(北京) 전자과학직업학원은 지난 12일 홈페이지를 통해 “마원춘 북한 국방위 설계국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대표단 21명이 10일 오후 주중 북한대사관 이강봉 참사관의 인솔을 받아 우리 학교 도서관을 방문했다”고 소개했다.


이 학원에 따르면 북한 대표단들은 도서관 시설을 둘러보면서 서비스 대상, 디지털 자원 사용 등에 대해 질문했으며 학교 관계자들은 이에 대해 상세히 답변했다.


마 국장은 이번 방중(訪中) 기간에 베이징대 등 다른 대학과도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 국장의 방중과 관련, 그가 기술진 대표로 방중한 점으로 미뤄 다음 달 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訪韓) 등 최근의 정치·외교적 동향과 관련해 의미를 부여하긴 어렵다는 시각이 많다.


한편 마 국장은 김정은 정권이 출범한 2012년부터 김정은의 현지지도 때마다 밀착 수행하면서 최측임을 과시하고 있으며 노동당 재정경리부 부부장도 겸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