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 DMZ취재, 인명피해 발생할 것”

북한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은 29일 남한 당국이 비무장지대(DMZ)에서 견학, 취재 등을 허용한 것에 대해 ‘반공화국 심리전 행위’라며 “인명피해를 비롯한 예측할 수없는 사태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DMZ의 안전질서를 파괴하는 그 어떤 행위도 허용될 수 없다”면서 “DMZ를 북남대결에 악용하려는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그릇된 행위가 계속된다면 이 지대에서 인명피해를 비롯한 예측할 수없는 사태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어 “그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측이 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국방부 6·25전쟁 60주년사업단과 육군본부 등은 지난 2월 국방부 출입 15개 언론사와 ‘DMZ 취재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공동으로 체결하고 6·25전쟁 60주년을 기념해 최초로 DMZ 지역을 언론에 공개하고 군사시설과 생태, 환경 등을 취재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판문점 대변인은 “남조선 군부호전세력은 우리 군대의 예상할 수없는 불벼락을 면하려거든 DMZ를 반공화국 대결장으로, 대북심리전장으로 만들려는 계획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며 “미국측이 정전협정 조인당사자로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에 관심이 있다면 DMZ의 안전질서를 파괴하려는 책동을 당장 중지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민사행정 및 구제사업의 집행에 관계되는 인원과 군사정전위원회의 특정한 허가를 얻고 들어가는 인원을 제외하고는 어떠한 군인이나 사민도 비무장지대에 들어갈 수 없다’는 정전협정 제1조9항을 근거로 제시하며 이같이 경고했다.


그는 “정전협정 이행을 감독 통제할 수 있는 쌍방군사기구조차 근 20년 동안 존재하지 않는 상태에서 민사행정과 구제사업에 하등의 관계없는 인원들이 제멋대로 DMZ에 출입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