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 5·24조치 해제 용단 내려야” 거듭 강조

북한이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취한 5·24조치를 해제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대결의 빗장을 벗겨야 협력의 문이 열린다’라는 기사에서 “이산가족 문제의 최우선 해결과 그 누구의 열린 마음에 대해 떠드는 것은 ‘5·24조치’로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원천적으로 봉쇄한 저들의 죄악을 가리기 위한 술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남조선당국이 인도주의 문제에 진심으로 관심이 있다면 말로만 이산가족 문제를 떠들지 말고 행동으로 5·24조치를 해제하는 용단을 내려야 한다”면서 “앞 수레가 넘어진 것은 뒤 수레의 교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2010년 남조선 당국은 반공화국모략극인 ‘천안’호 사건을 구실로 5·24조치라는 것을 발동시킴으로써 남북사이의 대화와 교류, 협력의 길을 완전히 가로막아 이산가족상봉까지 말아먹고 있다”면서 “남조선 당국자들은 아무런 반성도 하지 않으면서 도리어 염치없이 우리를 걸고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이명박 역도는 ‘천안’호 침몰 사건 이후 5·24조치라는 것을 꾸며냄으로써 남북적십자회담 통로마저 차단하고 인도주의 협력을 비롯한 남북사이의 교류협력을 모조리 가로막았다”며 “5·24조치의 골자는 한 명의 인원, 1g의 물자와 한 푼의 자금도 북에 흘러들어가게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현 남조선 당국은 그 무슨 ‘전제조건이 없는 대화’와 ‘대화를 통한 대결’을 운운하며 5·24조치 해제를 거부한다”면서 “제 손으로 남북교류와 인도주의 협력사업에 차단봉을 가로질러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할 수 없게 만들어놓고 이산가족 상봉을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선행정권(이명박 정부)이 남북관계를 파탄시키기 위해 조작한 5·24조치를 비롯한 장애물들을 계속 붙들고 있는 것은 자기 손발을 얽어매는 어리석은 처사”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