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 ‘적대행위’ 중단으로 남북관계 진정성 보여야”

북한은 23일 우리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비롯한 ‘적대행위’를 중단함으로써 남북관계 개선 의지의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관계개선 의지는 실천으로 검증된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상대방에게 믿음을 주는 것은 말이 아니라 실천”이라며 “남조선 당국자들은 대화와 신뢰를 말하기에 앞서 대화와 신뢰 조성을 가로막는 동족대결정책부터 철회해야 한다”고 전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북침합동군사연습과 삐라 살포를 비롯한 반공화국 적대행위를 중지하는 것으로 북남관계 개선의 의지를 스스로 입증해 보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전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를 통해 탈북자 단체의 지난 21일 대북전단 살포 강행을 거론하며 “괴뢰당국은 더이상 대화요, 신뢰요 하는 말을 입에 올릴 수 없게 됐다”고 비난했었다.

노동신문은 또한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이 끝나기 바쁘게 제 볼 장을 다 봤다는 식으로 인간쓰레기들을 내몰아 반공화국 삐라 살포를 공공연히 감행했다”며 “그들은 스스로가 북남 고위급접촉 합의를 난폭하게 위반함으로써 대화와 신뢰를 운운할 체면도 자격도 상실했다”고 비난했다.

지난 2월 남북 고위급접촉에서 상호 비방중상 중단을 합의했지만, 우리 정부가 이산가족 상봉 후 합의를 지키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신문은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선언과 통일준비위원회 출범 등을 ‘체제통일’ 시도라고 지적했다. “남조선 당국이 자나깨나 우리의 존엄 높은 체제를 해칠 꿍꿍이를 하며 통일의 간판 밑에 그 기도를 점점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데 과연 북남 사이의 진정한 대화가 이뤄질 수 있고 신뢰가 조성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신문은 ‘체제대결 광신자들의 모략 소동은 통할 수 없다’라는 제목의 글에서는 한미 양국이 유엔총회에서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을 추진하는 것을 ‘범죄적인 반공화국 침략 책동의 한 고리’로 규정하며 세월호 참사, 윤 일병 폭행 사망 사건 등을 거론하며 “남조선이야말로 세계 최악의 인권유린지대”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