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 쌀지원 법석 떨더니 겨우 5천t” 불평

북한의 대외선전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19일 “남조선에서 큰물(홍수) 피해를 입은 북의 동포들에게 수해물자를 지원하고 쌀을 보내준다고 법석 떠들었는데 정작 지원함의 뚜껑을 열어보니 쌀 5천t이었다”면서 “그 심보, 속통의 크기를 다시 생각하게 한다”고 비난했다.


통일신보는 ‘대북지원의 손’이라는 제목의 단평에서 “올해 북의 신의주, 개성을 비롯해 전반적 지역에서 큰물이 나 막대한 인적, 물적 피해가 생겼으며 수많은 논밭이 물에 잠겨 식량사정이 어렵게 된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라며 “남측이 보내겠다는 쌀 5천t은 공화국 주민 하루분의 분량도 안 되는 것”이라고 불평했다.


이 매체는 “그나마 빌려준 쌀을 후에 돈으로 받는다는 차관형식이고 그것마저도 남북관계의 파국적 위기를 북이 초래한 듯이 사실을 거꾸로 묘사하며 갖은 부대조건을 달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쌀 5천t은 수해에 따른 긴급구호를 목적으로 무상으로 지원되는 것이라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통일신보가 쌀 5천t 지원을 ‘차관형식’이라고 왜곡한 것은, 쌀 지원 요구에 이어 이산가족상봉 재개 카드까지 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측의 지원이 과거에 비해 턱없이 작은 규모인 5천t에 그치자 이에 대한 불만을 제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무상→차관’이라고 왜곡을 통해 남한의 구호를 수용한 북한 당국의 결정에 ‘합리화’를 시도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과거 정부 때 북한에 대규모 식량제공을 할 때는 차관형식으로 지원했다.


매체는 “큰물피해를 입은 동족에게 쌀을 조금 주는 것도 그렇게 아까워 손을 부들부들 떨면서 통일기금은 어떻게 조성한다는 것인가”라며 “남북관계를 진정으로 개선하려면 마음속의 닫힌 문부터 하루빨리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