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 삐라에 결정적 조치 취할 것”

남북장성급회담 북측 대표단 단장은 10일 남측에 통지문을 보내 “남측이 (반북)심리모략 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납득할만한 대책을 강구하고 그에 대해 공식 통고하지 않는다면 우리 군대는 해당한 결정적인 조치를 곧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북측 단장은 “북측의 여러 차례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측이 반공화국 심리 효과를 높이기 위해 우리 체제를 비난하는 불순한 삐라와 추잡한 녹화물, DVD삐라까지 대량 살포하고 있다”며 “동·서해지역 북남관리구역을 통행하는 남측 인원들도 적극 가담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어 “이러한 책동은 상대방에 대한 모든 선전활동을 중지하기로 확약한 쌍방 군부 합의의 난폭한 위반이고 전면도전”이라며 “우리 군대는 우리만 일방적으로 북남합의에 구속될 필요가 없다는 결론을 찾게 됐고 1차적으로 남측 인원들의 동·서해지구 북남관리구역 통행과 관련한 군사적 보장합의를 그대로 이행할 것인가 하는 문제를 정식 검토하기로 했다”고 경고했다.


북측 단장은 이어 “남측이 우리 군대의 엄숙한 경고를 무심히 대하지 말아야 한다”고 거듭 경고했다.


특히 북측이 “남측 인원들의 동·서해지구 북남관리구역 통행과 관련한 합의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에 미뤄 북측이 개성공단 출·입경을 제한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북측의 최근 금강산 관광지구 내 부동사 동결조치에 이은 대남압박 공세의 확장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이에 대해 이민복 대북풍선단 대표는 데일리NK와 통화에서 “북한당국이나 군이 어떤 주장을 한다고 하더라도 지금 하고 있는 활동이 크게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북 전단을 보내는 운동은 가장 원초적인 인도주의이고 인권운동”이라며 삐라 등을 이용한 대북 인권운동을 계속 진행할 뜻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