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 분계선 침범시 직접 조준타격” 위협

북한은 8일 우리 측이 최근 북측 영해를 자주 침범했다고 주장하면서 해상분계선 침범 시 예고 없이 직접 조준타격하겠다고 위협했다.

북한 서남전선군사령부는 이날 ‘비상특별경고’를 통해 “5월 1일부터 7일까지 매일 2, 3차에 걸쳐 17척의 괴뢰 해군 쾌속정들이 우리 측 영해 깊이 침범하는 군사적 도발을 감행했다”면서 “지금 이 시각부터 첨예한 서해 열점수역에서 아군 해상분계선을 침범하는 괴뢰 해군함정들에 대해 예고 없는 직접 조준타격이 가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사령부는 이어 “괴뢰 해군 함정들의 무모한 해상침범행위는 백령도와 대청도, 연평도를 포함한 전반적인 서남해상 열점수역에서 계단식으로 확대되고 있다”면서 “해상 침범의 구실은 제3국 어선 단속이었으며 숨은 속내는 불법 무법의 ‘북방한계선’ 고수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 전선에서 버젓이 감행되고 있는 삐라살포행위와 때를 같이해 벌어지고 있는 해상 침범행위는 서남전선군 장병들의 분노를 하늘에 치닿게 하고 있다”면서 “이미 우리 영해의 0.001mm라도 침범하는 도발자들에 대해 자위적인 군사적 타격이 가해진다는 것을 여러 차에 걸쳐 공개한 바 있다”고 전했다.

특히 “우리의 자위적인 직접조준타격에 도전해나서는 경우 보다 강력한 2차, 3차, 그 이상의 연속적인 대응타격이 가해질 것”이라면서 “거듭되는 경고가 즉시적인 행동으로 넘어가는 경우 그에 대한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해상침범 도발을 조직하고 부추긴 남조선 괴뢰당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