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 더이상 ‘대화·신뢰’ 입에 올리지 마라” 주장

북한은 23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북관계가 점점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며 “괴뢰당국은 더 이상 ‘대화’요, ‘신뢰’요 하는 말을 입에 올릴 수 없게 되었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대남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가 전했다.

담화는 우리 정부가 탈북자 단체가 주도하는 대북전단 살포를 묵인하고 조작하고 있다면서 “사실은 이번 삐라살포 놀음의 장본인, 주범은 다름 아닌 괴뢰패당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 인천에서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가 열리고 우리 선수단이 참가한 가운데 그 지척에서 감행된 이번 삐라살포 놀음을 통하여 괴뢰패당이야말로 대결에 환장이 되어 국제체육경기대회도, 그에 참가한 동족의 성의도 안중에 없고 이번 경기대회에서 끓어 넘치는 화해와 통일의 기운에 찬물을 끼얹는 천하무뢰한, 불한당이라는 것이 더욱 여지없이 드러났다”고 했다.

또한 “상대방을 반대하는 삐라살포는 국제법에 전쟁행위로 공인되어 있다”면서 “우리는 우리의 생명인 성스러운 최고 존엄을 헐뜯는 데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으며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로 된다는 데 대해 한두 번만 선언하지 않았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온 민족의 이름으로 된 우리의 징벌조치는 임의의 순간에, 임의의 장소에서, 임의의 수단과 방법으로 무자비하게 단행될 것”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