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 남북대화 하려면 ‘UFG’연습 사죄해야”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우리 정부가 남북대화 및 관계개선 의지에 진정성이 없다고 비난하면서 남북대화가 성사되려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대화와 전쟁연습은 양립될 수 없다’는 개인필명의 논평에서 한국이 UFG 연습이 끝나자마자 2차 남북고위급 접촉 등 남북대화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철면피의 극치”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일 전했다.

민주조선은 이어 “남조선은 애당초 진정한 대화 의지도 북남관계 개선 의지도 없으며 또 그것을 논할 자격조차도 없다”고 비난했다.

또한 “괴뢰들이(한국) 진심으로 북남대화를 원한다면 UFG 연습으로 북남관계를 악화시킨 데 대해 사죄부터 해야 한다”며 “외세와 야합한 북침 핵전쟁연습을 앞으로 영원히 하지 않겠다는 것을 내외에 공개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러한 조치가 없이 아무 일도 없는 듯이 ‘남북대화 가능성’에 대해 떠들어 대는 것은 저들의 철면피성만을 만천하에 드러내고 온겨레의 치솟는 분노와 항의규탄만을 불러일으킬 뿐”이라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