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비난 자제하며 ‘6·15와 10·4선언’ 이행 촉구

북한이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에 권력 3인방을 파견한 후 우리 정부에 대한 비난을 자제하는 가운데,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을 촉구했다.


북한의 대남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7일 ‘북남공동선언이행에 떨쳐나서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은 남북관계를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길을 열어준 민족사적인 공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매체는 이어 “지난 6·15통일시대 이전에 북과 남 사이에 오해와 불신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면서 “하지만, 민족의 대의를 앞세우고 그를 위해 노력하였기 때문에 6·15공동선언과 같은 통일의 이정표가 마련될 수 있었고 화해와 협력의 길도 열릴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남북이 서로 같은 동족임을 자각하고 남북관계의 좋은 합의들을 도출해야 민족에게 기쁨을 주는 성과를 가져올 수 있다”면서 “현 시대는 말로만 ‘통일’을 말하지 말고 화해와 단합을 위해 전정으로 노력하는 사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이행을 위해 발 벗고 나설 때 남북관계도 개선되고 자주적 평화통일도 이룩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