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물품’ 소지 관광객 입국 불허

북한이 올해 들어 관광상품 개발과 해외 관광객 유치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면서 통관 절차 간소화 등 편의에 최대한 신경을 쓰면서도 ‘한국산(産) 물품 소지 금지’를 여행사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랴오닝(療寧)성 단둥(丹東)시 소재 A여행사 관계자는 12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올해에는 조선(북한) 관광 관계자의 태도가 아주 우호적이다”면서도 “하지만 갑자기 정치 색깔이 짙은 잡지나 한국 글자가 들어간 종이 등을 유의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말했다.


지린(吉林)성의 B여행사 관계자도 “조선 측에서 직접 와서 여행객들이 한국 물품을 소지하는 것을 검사한다는 요청을 하고 있다”면서 “이 외에도 비교적 좋은 촬영기도 조선에 갖고 들어갈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조선 측에서는 주민들과 이상한 이야기를 하는 행위를 하는 등 규정을 어긴 행동을 하지 말 것도 원했다”면서 “‘신문사에서 일하는 사람은 조선에 들어갈 수 없다’는 점도 강력히 언급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북한 당국은 ‘한국 물품’을 제외하곤 다른 물건 소지에 대해서는 별다른 제지를 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A여행사 관계자는 “중국 핸드폰이나 아이패드도 갖고 들어가는 것에 별다른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북한이 외화벌이를 위해 외국인 관광객 입국을 허용하면서도 이를 통한 체제 위험 요소 유입은 적극적인 차단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 대북 소식통은 “북한이 달러와 인민폐 확보를 위해 외국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자전거, 자가용 관광 개설과 민박촌을 설립하는 상황이지만 주민과의 접촉면이 넓어지는 것을 그냥 내버려 둘 수만은 없었을 것”이라면서 “다른 외국 물품까지 반입을 허락하지 않으면 반발이 예상되니 한국 것만은 막자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식통은 “이 같은 모습에서 김정은이 평양에 관광 관련 대학을 설립하는 등 외화를 벌 수 있는 관광업 활성화에 적극적이지만 주민들 사이에서 일고 있는 한류(韓流)에 대한 민감한 반응을 엿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