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당국, ‘제도통일·대북전단’ 입장 밝혀야”

북한은 7일 박근혜 대통령의 통일 정책을 비난하며, 대북전단과 한미군사훈련에 대한 남한 정부의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에 따라 대단합, 대단결을 이룩하려고 하는가 아니면 아직도 ‘제도통일’, ‘체제대결’에 매달릴 작정인가”라며 남한 정부의 통일정책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힐 것을 요구했다고 노동신문이 8일 보도했다.


담화는 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는 채 “남조선의 현 집권자도 2015년에는 어떻게 하나 ‘북의 의미있는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며 서슴없이 떠들어 대고 있다”고 박 대통령의 통일 정책에 비난했다.


이어 “통일부 장관이라는 자가 ‘한국 주도의 통일’을 이룩하자는 궤변을 공개석상에서 거리낌없이 줴쳐대고 있는 정도”라며 “북남대화의 전망도, 신뢰조성의 근원도 다름 아닌 북남 쌍방의 진정한 노력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한 당국의 차후 움직임을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담화는 “1월 5일에는 악질 ‘탈북’ 단체인 ‘대북풍선단’소속 인간쓰레기들을 전선중동부 군사분계선일대에 내몰아 수십만 장의 반공화국삐라를 우리측 지역에 살포하는 망동을 저질렀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대화냐, 대결인가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담화는 김정은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도 거론했다. “오는 20일경에는 미국 상전의 충동을 받은 악질불망종들이 미국땅에서까지 정의의 보복징벌을 받은 불순반동 테러선동영화(인터뷰)를 수록한 DVD와 USB를 끌어들여 우리측 지역에 살포하겠다고 줴쳐대고 있다”고 강변했다.


담화는 이어 우리의 연례훈련인 ‘한미연합훈련’을 거론하며 “새해 정초부터 남조선 군부는 외세와 야합하여 벌리는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할 데 대한 우리의 평화애호적인 호소에 호응할 대신 ‘남조선-미국연합체제’가 존재하는 한 훈련은 계속될 것’이고 그래야 전투력이 유지된다며 북침핵전쟁연습의 지속적인 강행을 노골적으로 공언해 나섰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