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당국, 대북전단 살포 묵인·조장” 비난

북한이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가 우리 정부의 묵인과 조장 하에 이루어졌다고 비난하면서 남북관계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하라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6일 ‘대결인가 관계개선인가 입장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탈북자 단체인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이 대북전단 130여만 장을 살포하는 망동을 감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내 탈북자 단체인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은 지난 5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 인근에서 북한 정권과 체제를 비판하는 대북전단 130여만 장을 살포했다. 


통신은 이어 “남조선 당국은 이번 삐라살포 망동을 또다시 묵인 조장함으로써 그들과 한 짝이라는 것을 그대로 드러냈다”면서 “최대의 열점 지역인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감행된 인간쓰레기들의 이번 삐라살포 망동도 남조선 당국이 제 할 바를 하였더라면 미연에 방지되었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통신은 “남조선 당국은 지난해 인간쓰레기들의 삐라살포책동에 의해 우리 총정치국장 일행의 인천방문을 계기로 모처럼 마련되었던 대화분위기가 파탄되고 북남관계가 수습할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달은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남관계 개선은 어느 일방의 노력으로만 될 수 없다”며 “남조선 당국은 한 줌도 못 되는 산송장들의 망동을 묵인해 북남관계를 또다시 파국으로 몰아가겠는가 아니면 진심으로 북남관계 개선과 대화에 나서겠는가 하는 데서 입장을 명백히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