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南갈등 유발로 이득 생각하면 큰 오산”

정부는 21일 개성공단 문제와 관련, 북한은 우리 측이 제안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에 조속히 응할 것을 재차 강조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개성공단과 관련한 남북 간의 신뢰 회복을 위해서는 우선 원·부자재와 완제품 반출을 위한 실무회담부터 조속히 가져야 할 것임을 거듭 밝힌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원·부자재, 완제품 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 측이 제의한 당국 간 대화에는 응하지 않으면서 개성공단 정상화를 계속 언급하고 있다”면서 “개성공단에 대한 북한의 진심이 과연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북한이 개별기업들에 팩스를 보내 우리 정부와 기업 간에 갈등을 유발시킴으로써 무언가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이는 큰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우리 측이 개성공단 정상화에 관심이 없다고 비난하는 한편 자신들만이 마치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처럼 오도하면서 21일 현재까지도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에는 호응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북한은 우리 정부의 “(북한은) 더 이상 책임전가만 하지 말고 대화에 응하라”는 성명에 대해 “남조선 당국은 문제의 본질을 호도하고 어리석게 민심을 기만하려 하지 말고 근본문제에 대한 입장을 명백히 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 대변인은 개성공단입주기업협회 비상대책위가 23일 방북 신청한 것과 관련해서는 “남북 간의 통신선이 차단된 상황에서 통상적 절차에 따라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지만, 북한의 반응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북측도) 원·부자재와 완제품 반출과 관련 협의할 용의가 있다고 했기 때문에 답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북한의 사흘간 연속해 단거리 발사체 6발을 발사한 것을 ‘명백한 도발’로 규정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해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3월에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켰고, 4, 5월에는 동해에서 미사일 발사 움직임이 있었다”면서 “사거리와는 상관없이 전체적인 큰 흐름에서 이어져 온 것이기 때문에 도발적 행위”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