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北인권 대화·현장실사도 논의 가능”

북한이 이례적으로 국제사회와의 인권대화를 강조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북한인권 현장실사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의 이 같은 입장은 유엔이 북한인권 침해와 관련해 김정은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는 결의안 추진을 하자, 공격적인 대응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장일훈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는 22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자꾸 우리 수뇌부 걸고 드는 데는 우리 진짜 참기 힘들다”며 “(더 이상) 이거 가만있으면 안 되겠다. 그래서 대화하자, 협력하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장 차석대사는 북한인권 대화에 대해 “지금까지 우리가 다 뻗치던(안 하겠다고 버티던) 것이었지만, 이제는 성의를 보이겠다는 것”이라며 “여기서 어떻게 나오는가에 따라서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엔 등의 (수용소) 현장실사도 가능할 수 있냐’라는 물음에 “일단 긍정적으로 나오면 그 다음에는 토의해볼 문제”라며 “어쨌든 긍정적으로 나오면 우리는 그에 맞는 선의의 조치를 취한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것이 가능하다는 겁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북한 정치범수용소에 대해서는 “완전 조작”이라며 존재 자체를 전면 부인했으며 “자료도 제공하라면 다 할 수 있다”고 강변했다.


장 차석대사는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인과 관련해 “사법적인 문제이고, 사법부에서 결정을 하면, 진짜 특별히 미국 측에서 요구하는 (특별사면) 이런 게 없다면 자기 형을 살아야 되지 않겠습니까”라며 “(국제사회가) 사면, 석방해라 하면서 자꾸 인도주의 문제로 끌고 간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억류 미국인들의 석방 조건으로 전직 미국 대통령의 특사 파견을 요구했다는 설(說)에 대해서는 “우리는 그런 것 요구한 것 없다”며 일축했다.


또한 그는 지난해 12월 처형된 장성택에 대해서는 “반역죄를 저지르고 외화를 부정 축재했으며 다수 여성과 추잡한 관계를 맺는 등 기억할 수도 없이 많은 죄목이 있었다”며 “처형 받아야 마땅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