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北인권결의안 통과 정치협작품” 맹비난

북한은 28일 인권연구 단체를 내세워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통과에 대해 미국을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은 이날 발표한 ‘조선인권연구협회 상보’에서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은 사회주의제도를 전복하려는 미국의 전략이 빚어낸 반공화국 적대행위로서 대조선 적대시정책의 최고표현”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조선인권연구협회는 “인권의 진정한 보호증진과는 아무런 인연도 없는 반공화국 인권결의라는 정치협잡품이 나오게 된 흑막을 발가놓으로써 그 후과에 대한 책임을 명백히 하기 위해 상보를 발표한다”고 말했다.


1만 자 정도 되는 이번 상보는 ▲인권분야에서 북한의 국제적 협력 노력 ▲유엔 인권결의안의 ‘허위성’ ▲유럽연합(EU) 및 유엔 비판 등의 순으로 구성됐다.


상보는 북한이 그동안 인권 분야에서 국제적 교류와 대화를 지속해왔다며 기존 주장을 반복했다. 상보는 1990년대부터 국제고문반대협회 대표단 등 외부인사의 방북을 허용한 것과 지난 10월 EU 인권특별대표의 초청 등의 사례를 구체적으로 열거했다.


이어 상보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반영된 북한인권 태와 관련해 몇몇 탈북자들의 증언이라는 허위날조 료들을 모아놓은 조사위원회(COI) 보고서라는 모략문서에 기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과 적대세력의 온갖 인권모략 책동을 짓부시고 인민이 주인 된 세상, 인민의 참다운 인권이 가장 최상의 수준에서 보장되는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를 수호하기 위해 모든 것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선인권연구협회는 1992년 설립된 단체로 주로 북한 인권문제와 탈북자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에 대응해왔다. 특히 지난 9월 13일에는 ‘북한 주민의 인권이 문제 없다’는 내용의 인권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