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北인권결의안 전면 배격…핵실험 할 수도”

북한은 20일 유엔 제3위원회가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한 것과 관련해 전쟁 억제력을 강화하겠다면서 강력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성명에서 “인민대중 중심의 사회주의 제도를 전복하려는 목적으로 미국이 주도한 이번 결의의 강압 통과를 전면 배격한다”면서 “반공화국 ‘인권결의’의 채택으로 초래되는 모든 후과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결의 채택의 주모자, 하수인들이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미국의 대조선 적대행위가 우리로 하여금 새로운 핵시험(실험)을 더는 자제할 수 없게 만들고 있는 조건에서 미국의 무력간섭, 무력침공 책동에 대처한 우리의 전쟁억제력은 무제한 강화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번에 인권분야에서의 폭넓은 협력의지도 명백히 밝히고 인권대화와 교류를 적극 도모해나갈 용의도 충분히 보여주었지만 적대세력은 끝내 협력을 거부하고 대결의 길을 택했다”고 강변했다.


특히 “미국이 인권 공세를 본격적으로 개시한 것은 무력간섭의 명분을 마련하자는 데 목적이 있다”면서 “국제법이 강권에 밀리는 현실은 ‘인권이자 국권’이라는 우리의 지론을 더욱 확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를 해치는 북한의 핵실험을 위한 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라는 게 정부 기본 입장”이라면서 “북한의 동향을 앞으로 예의주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엔 총회에서 인권문제를 담당하는 제3위원회는 1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럽연합(EU) 등 60개국이 공동으로 제안한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111표, 반대 19표, 기권 55표로 통과시켰다.


이번 북한인권결의안은 북한인권 상황을 국제사법재판소(ICC)에 회부하고 최고지도자 등 책임 있는 인물들에게 적절한 제재 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