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中·홍콩에 위장회사 세우고 돈세탁 정황”

북한이 홍콩의 외환마진거래(FX거래) 시장을 활용해 자금세탁을 해온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일본 경찰의 수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북한이 자금세탁을 위해 중국, 홍콩에 위장회사를 세우고 일본인 계좌를 이용했다는 것이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8일(현지시간) 무허가 FX거래 혐의로 지난달 오사카(大阪)부 경찰 당국에 체포된 시즈오카(靜岡)현 소재 무역회사 대표 A(41) 씨가 가지고 있던 수십 개의 고객명의 계좌가 북한 당국의 자금세탁에 사용된 혐의가 경찰에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북한 김정은의 직할기관인 정찰총국이 중국 저장(浙江)성에 위장회사를 차렸고 소속 기술자들이 A씨 측 컴퓨터를 원격 조작해 FX거래를 했다.


정찰총국은 자금 세탁을 위해 홍콩에도 위장회사를 설립했다. 이 회사가 무기밀수 등을 통해 얻은 것으로 보이는 자금을 사용해 홍콩 FX 시장에서 거래하면 동시에 중국 저장의 위장회사는 같은 액수의 ‘역매매’를 실시했다고 산케이신문은 덧붙였다.


결국 북측은 홍콩 위장기업이 손해를 보면 그만큼의 운용이익이 일본의 고객 계좌로 입금되게 하는 구조로 돈세탁을 한 것.


북한과의 무기거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제재대상인 만큼 자금 흐름에 대한 서방의 감시가 강하기 때문에 북한은 비밀 무기거래에서 얻은 자금을 영국, 독일, 중국, 마카오 등지의 여러 계좌에 쪼개서 입금한 채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측은 일본의 개인투자자 계좌의 경우 감시당할 위험성이 낮다고 보고 자금세탁에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산케이는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