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中에 개성공단 철수 근로자 고용 요청”

북한이 중국 측에 개성공단 철수 근로자를 고용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아사히신문이 9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익명의 중국 당국자를 인용해 북한의 지방 고위관계자가 4월 중순 중국 단둥(丹東)시를 방문해 중국에 파견하는 북한 근로자를 늘리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때 개성공단에서 철수한 숙련 근로자를 보낼 곳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지만 중국 측은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신문은 북한 측이 개성공단의 폐쇄상태가 장기화할 것이라고 보고 새로운 외화벌이 장소를 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한편, 데일리NK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개성공단 근로자들을 인근 지역의 공장이나 협동농장에 분산 배치하고 있다.


이 밖에도 평양, 황해북도 지역 출신 근로자와 가족들의 경우는 해당 지역으로 이주시키고 있는 등 실업 상태에 놓은 근로자들의 후속 대책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