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판 윈도 `붉은별’..러 RT-TV 처음 공개

“붉은별 켜서 내나라로 웨브 들어가고 클락새로 비루스 잡고..”
북한이 자체 개발한 것으로 알려진 리눅스 기반의 컴퓨터 운영체계 `붉은별’이 상세히 공개돼 눈길을 끈다.


북한은 2006년께 김일성종합대학, 김책공업종합대학 등의 IT 전문가들을 총동원해 `우리 식 운영체계’인 붉은별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프로그램이 어떻게 구성되고, 어떻게 작동되는지는 지금껏 베일에 싸여 있었다.


러시아 위성방송 `RT(Russia Today)-TV’는 3일 인터넷판에서 김일성종합대학에 다니는 자국 유학생 미하일(Mikhail)의 개인 블로그를 인용해 `붉은별’의 면면을 소개했다.


이 유학생의 블로그에 따르면 지난해 개발이 완료된 `붉은별’은 공개 프로그램인 리눅스를 기반으로 해 기술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와는 전혀 다르지만 겉모습과 사용 환경은 윈도와 매우 유사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붉은별’의 데스크톱 기본 화면은 윈도와 거의 차이가 없다. 윈도의 `시작’ 버튼이 있는 화면 왼쪽 아래에 붉은별 로고가 있고 `휴지통’이 `회수통’, `내 컴퓨터’가 `나의 콤퓨터’라고 돼 있는 것 정도만 다르다.


윈도의 탐색기에 해당하는 `파일 열람기’를 열어보면 상단에 `파일’, `편집’, `보기’, `책갈피’, `도움말’ 순으로 선택 항목이 나열되는데 이 또한 윈도와 거의 같다.


워드프로세서와 웹브라우저 등 각종 응용 프로그램들은 별도로 파는 CD에 들어 있다.


이 유학생은 각각 5달러, 10달러에 해당하는 북한돈을 내고 `붉은별’과 응용프로그램 CD를 샀다고 RT-TV는 전했다.


응용 프로그램 중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웹브라우저인 `내나라’다. 인터넷과 별도로 운영되는 북한의 폐쇄적 네트워크 특성을 반영하듯 기본 검색엔진으로 `내나라BBS’라는 것이 설치돼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에 해당하는 응용 프로그램은 `통합사무처리프로그람 우리’다.


오피스 꾸러미 안에 워드프로세서인 MS워드, 프리젠테이션 프로그램인 파워포인트 등이 있듯이, 북한의 `우리’ 안에도 `문서처리체계 서광’, `선전물’ 등의 프로그램이 딸려 있다.


이것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 프로그램의 사용 환경을 베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일부만 다를 뿐 워드, 파워포인트와 구성, 사용 방식, 배색까지 흡사하다.


이 밖에도 북한에서는 `비루스 왁찐’이라고 하는 백신 프로그램 `클락새2.0′ 등도 응용 프로그램 패키지에 포함돼 있다.


`붉은별’에는 또 윈도용 프로그램을 쓸 수 있는 에뮬레이터도 내장돼 있다.


미하일은 블로그에 “게임 워크래프트3를 설치해 에뮬레이터로 실행해보니 원활하게 작동했고 전자사전과 전자도서관 CD도 제대로 인식했다”고 사용 후기를 적었다.


RT-TV는 “세계에서 가장 폐쇄된 나라의 IT생활을 엿볼 수 있다”며 “프로그램 이름의 `붉은’이라는 말을 빼면 선전 내용이 거의 들어있지 않다는 점도 매우 흥미롭다”고 지적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