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축구대표 안영학, J-리그 가시와로 이적

일본 J리그 가시와 레이솔은 17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축구 국가대표팀 미드필더인 안영학(32)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가시와는 올 시즌 J2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해 J1리그로 승격한 팀으로 과거 황선홍, 홍명보, 유상철, 박건하, 최성국 등 많은 한국선수들이 활약한 바 있다.


안영학은 일본 J리그 알비렉스 니가타, 나고야 그램퍼스를 거쳐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K리그 부산, 수원 등에서 뛰었다. 올해 오미야로 이적해 19경기에 나왔지만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그는 J리그 1,2부를 통틀어 143경기에서 9골을 넣었고 K리그에서는 89경기에서 9골을 기록했다.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는 북한대표로 출전해 세 경기를 모두 뛰었다.


안영학은 “가시와에 입단해 기쁘다”며 “팀과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