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지방 기온상승, 전세계 평균보다 2∼3배 높아”

지구 온난화 현상이 계속되는 가운데 북한 지방의 경우 전 세계 평균보다 2∼3배나 더 높은 기온 상승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중앙기상연구소 류기렬 소장은 23일 세계 기상의 날을 맞아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20세기 전 지구의 평균 기온상승에 비해 최근 연간 우리 나라(북한)에서의 기온 상승은 2∼3배나 높다”고 밝혔다.

그는 “극지역에서 지구 온난화가 심하게 나타나 빙하와 영구 동결대가 녹고 얼음이 줄어들어 생태계에 커다란 위험을 조성하고 있다”면서 “지구 온난화 현상이 우심하게(매우 심하게) 나타나고 있는 우리 나라에서 극기상학에 대한 연구 사업은 매우 절실한 요구로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그는 “오호츠크해에서 형성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최근 조선 동해안에 냉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올해에는 엘니뇨와 극지방의 기상 조건과의 관계, 또 극지역의 기상 조건과 오호츠크해 고기압의 발생.발달 관계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