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중국등 종교탄압국 재지정

미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는 2일 올해 연례 종교자유보고서를 발표하고 북한과 미얀마,에리트레아,중국등 11개국을 종교탄압이 심한 특별우려대상국(CPCS)로 지목했다.

1998년의 국제종교자유협약(IRFA)은 미국정부에 대해 종교자유를 조직적으로 탄압하거나 위반하는 국가들을 지정하도록 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종교자유위원회는 이날 특별우려국 지정과 함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에게 종교자유 보장을 위한 정책건의를 제출했다.

CPCS에는 이란과 파키스탄,사우디아라비아,수단,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베트남등이 함께 지목됐다.

위원회는 또 지속적인 감시가 필요한 감시대상국으로 아프가니스탄과 방글라데시,벨로루시,쿠바,이집트,인도네시아,나이지리아등을 지정했다.

보고서는 지난해에 이어 거듭 CPC로 재지목된 북한에 대해 어떠한 개인의 자유도 없으며 종교자유를 포함한 보편적인 인권에 대한 어떠한 보호도 없다고 비난하면서 북한 정부는 공공및 민간의 종교활동을 가혹하게 탄압하고 정부허가의 종교활동을 통제하는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지난 2005년 보고서와 탈북자들에 대한 새로운 인터뷰등을 토대로 북한은 모든 형태의 종교적 믿음을 김정일과 김일성 부자에 대한 개인숭배의 잠재적 경쟁자로 간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에 대해서도 보고서는 모든 종교가 심각한 제한과 국가통제및 탄압에 직면해 있다고 비난하고 특히 티베트 불교도와 위구르 이슬람교도및 지하 가톨릭,비등록 개신교및 파룬궁등에 대해 가장 가혹한 위반이 자행되고 있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