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주재 中대사, 전승절 앞두고 북중혈맹 강조

리진쥔(李進軍) 북한주재 중국대사가 다음 달 3일 열리는 중국 전승절을 앞두고 김일성을 ‘동지’이자 친밀한 친구로 규정하며 북중 혈맹관계를 강조했다.
 
평양주재 중국대사관이 31일 홈페이지에 월간지 ‘금일의 조선’ 9월호에 게재된 리 대사의 기고문에 의하면 리 대사는 “70년 전 중국과 북한의 인민군대가 공동의 적에 맞서 나란히 싸우고 상호 지지하며 긴밀히 협력한 것을 중국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리 대사는 “잔혹한 일본 식민통치에 저항해 조선(북한)의 많은 지사가 중국으로 와 항일투쟁을 전개했다”면서 “특히 중국 인민의 친밀한 친구인 김일성 동지는 동북항일연군과 함께 동북지방에서 용감하게 일본에 저항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리 대사는 중국 공산당과 정부가 북한과의 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으며, 양국 우호협력 관계를 항상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리 대사는 “김정은의 지도 아래 북한이 일련의 경제적 성과를 내고 생활을 개선한 것을 중국은 기쁘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