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주민 일가족 태운 전마선 발견

북한주민 일가족 등 5명이 소형 선박을 타고 동해상을 통해 귀순해 합동신문기관이 이들에 대한 정밀조사를 벌이고 있다.

19일 육군과 국정원, 경찰 등 합동신문 기관에 따르면 18일 오후 11시 23분께 강원 고성군 현내면 송현리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 초소에서 북한 주민 5명을 태운 소형 전마선 1척이 귀순의사를 표시한 것을 초병이 발견했다.

합심은 이들이 이모(37), 박모(34.여)씨 부부와 이씨의 2살과 8살 된 아들 등 일가족과 이씨와 잘아는 사이인 김모(26)씨 등 모두 5명이라고 밝혔다.
이씨 등은 육군 모 부대에서 합동신문조로부터 귀순 경위 등에 대한 1차 조사를 받았다.

이씨는 “군복무(1986-1994년) 당시 남한의 발전상 등을 라디오를 통해 청취한 이후 남한 사회를 동경해오던 중 지난 1월 귀순을 결심했다”고 귀순 동기를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 등은 17일 오후 9시께 ’조업을 나간다’고 한 뒤 고성군 통천항을 출발했으며 18일 오전 2시께 통천 두포리 연대봉에서 휴식을 취한 뒤 오후 남측 해안초소 인근에 도착, 우리측 초병에게 귀순의사를 표시했다.

이들이 타고 온 전마선은 경운기 엔진 정도의 동력장치가 장착된 2t급 소형 목선으로 배 안에서는 휴대용 가스버너 1개, 망치, 식수 병 1개 등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합신은 정확한 귀순 동기 등에 대한 조사를 위해 이들을 중앙합동신문소로 옮겨 정밀조사를 벌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