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자유주간 행사 워싱턴 일대서 개최

올해로 4회째를 맞는 북한자유주간 행사가 23일부터 28일까지 일주일간 미국 워싱턴 D.C. 일대에서 북한학살 사진전과 탈북자와 탈북 지원운동가의 인권탄압에 대한 의회 청문회 등의 형태로 다양하게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탈북자인 홍순경, 허광일, 김성민, 강철환씨와 탈북 지원활동을 하다 붙잡혀 중국 감옥에 있다가 풀려난 최영훈, 윤요한 목사가 참석해 북한의 인권실태를 알릴 예정이다.

주요 행사로는 ‘자국민 보호실패’ 토론회와 탈북자와 탈북 지원운동가의 인권탄압에 대한 의회 청문회, 북한의 종교탄압에 관한 토론회, 북한과 탈북자들을 위한 기도회가 개최된다.

이와 함께 북한의 인권침해 참상을 담은 북한학살 사진전은 23일부터 26일까지 열리며 이번 행사 참가자들은 중국정부의 탈북자 탄압을 항의하는 집회를 28일 오전 워싱턴 중국대사관 앞에서 열 계획이다.

특히 28일 열리는 탈북자 강제송환 규탄 집회는 워싱턴 뿐만 아니라 미국의 주요 도시와 벨기에, 네덜란드, 한국 등 세계 여러 나라들에서 동시에 열린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