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자유주간 오늘부터 내달 4일까지 서울서 개최

북한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11회 북한자유주간’이 28일부터 내달 4일까지 서울과 부산 등지에서 열린다. 



북한자유주간 행사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도서관에서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 조명철 의원, 수잔 솔티 미국 자유북한연합 대표, 니시오 카쓰토무 일본 구출회 상임대표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을 가졌다.



이어 이날 오후 세월호 희생자 추모식과 북한정치범수용소 해체 국민대회에 이어 29일에는 ‘북한인권과 정치범수용소 해체 국민운동’ 기자회견, 내달 2일 연합금요철야기도회, 3일 탈북자 북송반대 집회 등이 열릴 예정이다. 이에 앞선 지난 27일에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모를 비롯해 북한의 자유를 위한 탈북민 기도회를 가졌다.



이 밖에도 행사기간에는 북한인권을 주제로 한 그림전시회 및 세미나, 탈북예술인 공연, 북한에 초코파이 보내기, 통일콘서트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북한자유주간은 북한인권 개선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북한자유연합'(대표 수잰 숄티)이 미국 워싱턴에서 2004년부터 4월 마지막 주에 개최한 행사로 2010년부터 서울에서 열리고 있다. 

 

[북한자유주간 행사일정]